금강제화 이야기

옛날 옛적에 구두가게가 잘 나가던 시절이 있었다. 너무 잘 나가서 손님을 줄 세워놓고 번호표 뽑아서 받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그런 호시절은 지나갔다. 금강제화, 엘칸토, 에스콰이아 3대장 중 남은 것은 금강제화 뿐이며 그마저도 매출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
“토종 제화업체 ‘엇갈린 운명’···금강제화만 남았다”
http://www.newsway.co.kr/view.php?ud=2014073116384850649

무슨 일이 있었길래 이렇게 망하는 길으로 접어들었을까? 물론 디자인이 낙후되었다거나 하는 요인들이 있다. 그러나 내가 디자이너가 아니기 때문에 이 글에서는 그런 요인에 대해서 다루지 않을 것이다.  나는 투자자로서 볼 때, 피할 수 있었던 리스크라고 생각되며, 동시에 현재 구두업체가 겪는 어려움의 주요 원인이라고 생각되는 부분을 짚어볼 것이다. 바로 ‘상품권’이다.

금강제화는 직원들에게 자사 상품권을 강매하기로 유명하다.
“1000만원어치 팔아오라”…금강제화, 구두상품권 강매 논란(종합)”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010313511346813
위 기사를 보면 직급에 관계 없이 전 직원이 상품권 영업사원임을 볼 수 있다.

상품권은 조금 특별한 재화다. 그것이 화폐의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자사의 구두 제품에 대해서 상품권은 현금과 같은 가치를 지닌다. 상품권에 적힌 액면가만큼 구두 가치를 지불할 수 있으며, 유통기한은 존재하지만 유통기한 안에만 가져가면 액면가를 그대로 쓸 수 있고, 구매하고 남은 거스름돈은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으며, ‘상품권깡’ 즉 일정 수수료를 지불하고 상품권으로 현금을 바꿔갈 수도 있다. 즉 탈세에 이용될 수도 있는 물건이다.

금강제화를 비롯한 구두 업체들은 구두상품권을 매우 많이 팔았다. 나중에 이걸로 구두를 사러 올거라는 생각이었겠지. 당시에는 업장에 찾아오는 손님들을 줄세워야 할 정도라고 했으니 아마 물량을 공급하기 어려워서 상품권으로라도 팔아놓을 생각이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게 나중에 되돌아오게 된다.

화폐는 실물을 교환하는 매개가 된다는 기능에 충실해야 한다. 여기에서 파생되는 것은, 실물경제에 맞는 수준에서 적정 화폐 유통량이 결정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구두상품권은 실물경제, 즉 구두로 바꿔가려는 수요에 비해 더 많이 발행되었다. 상품권의 인플레이션이 일어난 것이다. 인플레이션이 일어나면 돈의 가치가 떨어진다. 즉 상품권의 가치는 실물(구두)에 비해 떨어진다. 그런데 상품권에는 구두의 액면가가 적혀있다. 그래서 상품권의 가격이 낮아지는건 불가능하다. 바꿔말해 구두의 상품권 환산 가격(=원화가격)이 올라가거나 상품권의 원화환산 가격이 내려가야만 한다는 것이다.
만약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면 금강제화는 기존 가격에 꾸준히 구두를 공급해야만 했을 것인데, 원화 인플레율이 2%라고 가정한다면 매년 매출이 2% 줄어드는 셈이 된다. 영업이익이 매출의 10%정도라면 약 5년만에 이익이 0으로 수렴하는 것이다. 그래서 금강제화는 구두의 상품권가격도 올리고 상품권의 원화가격도 내렸다.

과도한 상품권 발행으로 인해 구두의 가격이 올라가면, 당연하게도 사람들은 구두를 덜 사게 된다. 신발이 귀하던 시절이라면 모를까 지금은 운동화 컨버스화 샌들 등등 수많은 구두 대체재가 있으며, 구두도 다양한 개성을 추구하는 시대가 도래하면서 다품종 소량생산의 시대가 되었다. 상품권으로 인한 가격상승 없이 이런 트렌드에 적응하는 것도 쉽지 않았을 터, 상품권으로 인해 발생한 가격상승 압박까지 더해진 것이다. 게다가 사실상 무제한적 상품권 발행으로 인해서 구두가 인상만으로는 당연히 안 되니 상품권까지 할인판매하게 되는데, 이는 고객들에게 ‘구두는 상품권으로 사야 한다’는 학습효과를 가져왔다.

결국 제화 3사는 사실상 파산에 이르게 되었다. EFC는 법정관리, 엘칸토는 잦은 주인 변경, 금강제화는 매출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매년 전 직원이 모여 ‘상품권 발대식’이나 하고 있는 형편이다.

암호화폐 투자자 입장에서는 이런 사례를 참고해볼 필요가 있다. 현재 암호화폐는 그 화폐로 거래할 수 있는 실물에 비해서 매우 많은 발행량(시가총액)을 가지고 있다. 그러면 언젠가 제화업계에 들이닥친 것과 같은 형태의 일이 일어날 것이다. 실물의 암호화폐가격이 오르거나, 혹은 암호화폐의 원화/달러화 가격이 내리거나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아마도 이것은 암호화폐의 원화/달러화 가격이 내리는 형태로 반영될 것이다. 이 시장이 훨씬 역동적이기 때문이다.

지금은 암호화폐가 가지는 가능성 위주로 가격에 반영되고 있지만, 실제로 암호화폐를 사용해 실물을 거래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 시점이 올 때 즈음이 되면 아마도 기술적인 성숙으로 인해 각 국가에서도 자기만의 암호화폐 도입을 고려할 수 있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보는데, 이러면 현재 암호화폐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사설화폐는 국가가 만드는 화폐들에 지분을 빼앗기게 될 것이다.

Advertisements
카테고리: All posts | 태그: ,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빗썸 수수료 상승은 지나치다.

http://bithumb.cafe/archives/17814
( https://archive.fo/hqKwu 아카이브)
2018년 1월 7일 빗썸에서 BTC 입출금 수수료를 바꿨다.

안녕하세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입니다.
당사에서는 비트코인(BTC) 출금지연 해소를 위해
출금수수료를 재조정하는 등의 노력을 하였으나,
꾸준히 증가하는 전송수수료로 인해 출금지연이 계속되고 있었습니다.
(블록체인 미승인건수 : 176,980건   https://blockchain.info/unconfirmed-transactions)
이런 지연현상을 일부 해소하고, 더욱 안정적인 출금처리를 위해
비트코인 출금수수료를 일시적으로 상향 조정함을 안내 드립니다.
■ 비트코인 출금 변경사항
    ▶ 변경 전 : 0.001 BTC
    ▶ 변경 후 : 0.003 BTC

하지만 살펴보면, 이는 지나치게 과도한 수수료 상승으로 보인다.

https://bitcoinfees.info/
Next Block Fee: fee to have your transaction mined on the next block (10 minutes).
$22.18

0.003 Bitcoin equals 50.17 US Dollar (구글 검색)

바로 다음 블럭에 포함되는 것도 22달러면 되는데 빗썸에서는 그 2배만큼의 수수료를 받고 있다.

좀 더 자세히 계산하면

Date Next Block Fee 3 Blocks Fee 6 Blocks Fee
2018-01-07 494 satoshis/byte 493 satoshis/byte 453 satoshis/byte

그리고
https://tradeblock.com/bitcoin/historical/1h-f-tsize_per_avg-01101
현재 평균 트랜잭션 사이즈는 약 400바이트이다.

400*494=197600사토시=0.00197600 BTC
즉 평균적으로 0.002BTC면 다음 블럭에 포함되어야만 한다.

왜 그렇게 비싸게 받아야 할까? 대략적으로 계산해보면 빗썸은 다음 블럭 컨펌에 필요한 것보다도 약 3만원 조금 덜 되는 돈을 더 받고 있다. 현재 입출금이 느리다고 욕을 엄청 먹고 있는 빗썸이 돈까지 더 받는 이유는? (참고로 빗썸이 느린 이유는 ‘수작업’으로 인출오더를 처리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돈세탁을 해주면서 요금 받는게 아닌가 싶은데… (물론 정확한 근거는 없다.)

카테고리: All posts |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리플의 경쟁자 스위프트는?

리플은 간단히 말하면 은행 송금을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 서비스이다. 그리고 은행 송금은 현재 SWIFT가 dominant player 위치에 있다. 그러면 경쟁자의 능력치를 알아보자.

https://www.swift.com/about-us/financials
현 시점에서는 2016년의 SWIFT 관련 financial 자료를 여기서 볼 수 있다. 올해가 2018년인데 좀 느린 것 아닌가 싶다.

해당 자료를 보면 몇 가지 스탯과 재무재표가 나와 있다.

6.5+ billion total FIN messages
25.8+ million average daily number of FIN messages
2016년에 65억 메시지, 일간 2580만 메시지 정도라고 한다.
https://xrpcharts.ripple.com/#/metrics
여기서는 리플의 처리 트랜잭션을 볼 수 있는데, 현 시점에서 일간 800만건 정도를 처리하는 것 같다. 그대로 비교할 수는 없는 수치들이겠지만 처리가능 용량 자체만 보면 리플은 스위프트를 대체할 수 있는 것 같다.

그리고 대망의 balance sheet.
Net profit: 2016년 26,219, 2015년 restated 19,498 (1천 단위. 통화는 유로로 추정된다. 스위프트는 벨기에에 있는 비영리(?!)단체라서…) 한화로 환산하면 2018년 1월 6일 현재 시점(2016년으로 해야 하겠지만 일단 넘어간다) 1유로=1278원이니 2016년 335억원 2015년 249억원 정도이다.
Total assets 797,140 (1천 단위.) 환산하면 1조원 정도 된다. 이 중에서,
Shareholders’ equity 415,332 (현재환율기준 자본 5307억원)
Total non-current liabilities 178,873 (비유동부채 2285억원)
Total current liabilities 202,935 (유동부채 2593억원)

리플의 현재 시가총액은 coinmarketcap.com 기준 $122,362,237,697이며, 현재시점 USD-KRW 환율은 1062.09 South Korean Won이다. 계산하면 129조원이 된다. 암호화폐 전체 시총이 한 750조? 이 정도 되니까 계산은 맞는 것 같다.

그러면 아주 간단히 밸류에이션을 해보자. 리플이 스위프트 대체재로서의 가치만 있다면 적어도 스위프트의 가치 정도는 있어야 한다. 335억원을 perpetuity, interest rate=3.1% (world gdp growth rate) 계산하면 335/0.031 = 1조 806억원의 가치가 있다. 저기에 total asset 1조원을 더하면 2조원 정도가 된다. 물론 스위프트의 성장률은 계산 안 하긴 했다. 하지만 (335/249)^20을 계산해도 377.49정도이다. 연 30% 이상의 성장을 20년 한다는 가정을 해줘도 한 380조원 정도라는 말이다. 물론 129조원보다는 훨씬 높다. 하지만 저건 SWIFT에 긍정적인 가정을 가지고 산출한 값이다. 조금 찾아보니 finmessage의 증가는 약 연 8% 정도로 보인다. 그러면 똑같이 20년 잡을 경우 1.08^20= 4.66으로… 매우 낮아진다. 아니면 유니콘 기업의 최소 기준이라는 연 20%로 잡을 경우 1.2^20 =약 38배… 이것 또한 리플의 시총에 비하면 낮은 수치다. 이익에서 38조원 자산에서 1조원 합하면 40조원이 안 되는데 리플은 현재 시총이 129조원이란 것이다. 그리고 스위프트가 50년된 조직이라는걸 생각하면 연 20%는 높은 타겟이 아닐까?

리플의 현재 시총인 129조원을 지탱하려면, 리플이 스위프트 이상의 무언가로 성장해야 할 것 같다. 가정 및 오차 투성이 분석이라 자세한건 더 알아봐야 하겠지만… 현재 리플 시총은 좀 지나치게 높은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카테고리: All posts |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 개미들의 코인시장 이동?

(별 내용 없는 글 경고)

paxnet_moneytrend

거래소에서 5조 및 코스닥에서 1조 빠지고, 선물 약 2.2만 계약(계약당 50만원이니 약 110억원) 추가, 콜풋옵션 합쳐서 약 천억원 추가되었다.

그러면 약 5조 8900억원? 정도의 자금이 증시에서 이탈한 것이다. 이 자금이 코인시장에 들어왔다면 어떨까?

코인마켓캡 기준 120여일 전… 그러니 약 9월 초에 암호화폐 전체 시가총액은 147,447,000,000 USD였다. 이는 1475억 달러 정도로… 당시 환율이 약 1130원이었으니, 우리나라 돈으로 1666750억 원, 즉 166조 6750억원 정도였다. 그것이 현재 761,051,677,441 USD, 즉 7610억 달러, 현재 환율인 약 1060원을 적용하면 8066600억원, 즉 806조 6600억원 정도가 된다. 약 6조원의 자금에 비하면 훨씬 큰 금액이다.

비현실적이지만 6조원이 120일 전에 다 빠졌다고 가정해도 약 166조원의 3%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가격에 영향을 못 줄 정도는 아니지만… 한국이 주도해서 올랐다고 보기는 적은 금액 아닌가 싶다. 물론 거래대금으로 따지면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것도 있기는 한데… 가격상으로도 우리나라 가격을 외국에서 참고하고 있기도 하고.

자금이 덜 빠진만큼 더 올릴 여력이 있다고 해야 할까? 그렇다고 하기에는 암호화폐 시장이 좀 하이리스크인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또 요즘 장세가 너무 좋았던 만큼 많이 들어올 것 같기도 하고… 뉴스에서 이제 유망코인 목록까지 올리는 판이니 말이다. 신규거래자 가상계좌를 막았더니 친구 통해서 자금 전송하겠다는 말도 들려오고… 이래저래 요즘은 과열되고 있는거 같다. 프리미엄이 빠지지 않는 것도 포함해서.

카테고리: All posts |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테더에 대한 단상

일단 USDT에 대한 Bitfinex’ed의 주장은 대체적으로 옳은 것 같다.

다른 거래소에는 미국 은행계좌가 제공되는데 빗파만 안 되는 이유. 뭔가 문제가 있다.

USDT를 달러로 환전한 사람이 없는 것. 물론 있는데 알려지지 않았을 수도 있다. 그러나 1:1 backing이라고 해놓고서 기본적인 환전을 위해 서포트 티켓을 발행하는 사람들이 생긴다? 이건 문제가 있다.

USDT의 약관 문제. 1:1 peg를 표방하는것 치고는 테더측에 지나치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조건이다.

빗파-테더 연관성. ‘일부’ 인사들이 연관 있다고 해명했지만, 연관된 사람 수가 적다고 연관관계도 약하다? 이건 아니다. 해명이 되지 않는 해명을 내놓는 것, 그리고 그 말을 보완해서 제대로 된 해명을 내놓을 생각이 없어 보인다는 것.

웰스파고에 소송을 걸었다가 취하한 것. 영업에 타격을 입었는데, 소송의 나라인 미국에서 피해를 봐놓고 소송 걸었다 취소한다?

종합적으로 볼 때 의심스런 정황이 매우 많다. 테더에 대한 의견은 따라서 숏이다.

어떻게 숏을 취할 수 있을까? 거래소들을 좀 확인해보고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카테고리: All posts | 태그: , , , | 댓글 남기기

2017년 11월 암호화폐 단상

coinmarketcap 사이트에서 확인해보면 시총 7~8위부터 100위 정도까지의 알트코인들이 대부분 10~40%정도의 상승을 보여주고 있다. 꽤 특이한 현상이라고 생각하는데, 두 가지 정도 가설을 세워보고 있다. 첫째는 자금이 비트코인에서 알트코인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것. 둘째는 암호화폐에 신규투자하는 자금이 소형 알트코인들으로 들어가고 있다는 것. 역시 같은 coinmarketcap사이트에서 확인하면 ex-btc market cap은 최근 1일간 79 billion USD에서 84 b.USD로, total market cap은 204에서 203 billion USD로 나타난다. 그리고 BTC가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60.0%%에서 58.4%로 줄어들었다. 아무래도 후자에 가깝지 않나 싶다. 알트 포트폴리오를 만들어서 일종의 소형주 효과 같은 것을 노리겠다는 이야기 같은데… 거래대금을 한 시총의 5% 잡으면 4 bil.USD 정도면 알트 거래대금 다 소진할 수 있다. 그러면 생각해보자. 지금 재산이 10억달러 넘는 개인만 해도 2천명이 넘는다. 기업을 포함하면 훨씬 더 많겠지. 거기에 시카고에서 비트 선물거래를 할 예정이라고 한다. 주류금융에 포함된다는 건데… 음~ 또 하나의 가설은 누군가의 암호화폐에 대한 패시브 시장포트폴리오 구성이다. 최근 btc 오르고 그 다음에 dash litecoin같은 2류들 올랐는데 이제 50위권 혹은 100위권 이내의 3류화폐로 자금이 옮겨간건가 싶다. BTC가격이 하락 및 정체중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쪽도 설득력이 있다. market portfolio를 구성하려면 잡코인도 사야지 뭐. 하위권 알트코인들도 어쨌든 합해서 전체시총 대비 한 15%정도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으니. 50위권이라 해봐야 시총의 1%p도 안 되는데, 이들 한 90개 합쳐도 15%p가 되었겠나? 다시금 이 시장이 아직도 작은 시장이라는 점을 느끼게 된다. 하기야, 코데즈컴바인같은 종목도 FTSE 지수에 편입되면서 확 올랐었잖아. 하하.

카테고리: All posts | 태그: , , | 댓글 남기기

기술적 분석의 과학화

주식 분석 방법을 분류해서 나눌때 흔히 기본적 분석과 기술적 분석으로 나누고는 한다.

그리고 효율적 시장 가설이나 워렌 버핏의 일화, 주식투자를 도와준다며 돈을 뜯어가는 사기꾼들 등을 예로 들며 기술적 분석은 잘못되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기본적으로(^^;;) 기술적 분석보다 기본적 분석이 낫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기술적 분석은 다 틀렸다는 말에는 동의할 수 없다. 그렇게만 보기에는 반대되는 증거가 너무 많다. 예를 들어 모멘텀 현상은 가격이 계속 오르던 종목이 더 오른다는 것인데, 그야말로 기술적 분석의 정의에 들어맞는게 아닐까? 기술적 분석이란 가격시계열의 움직임을 가지고 미래 가격을 예측하는 것이니까.

그 외에도 NR7, ORB와 같은 패턴이 있었고, ARIMA나 Holt-Winters같은 시계열 예측도구 또한 엄밀히 따지면 기술적 분석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럼 기본적 분석은? 가격시계열 외의 변수를 사용해서 가격시계열을 예측하는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예상 EPS와 역사적 PER을 이용해 미래 주가를 산출하는 것은 기초적이지만 기본적 분석의 범주에 들어간다.

왜 NR7, ORB가 통할까? 일반적인 기술적 분석가는 이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그러나 과학적인 기술적 분석가가 보기에는 NR7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줄어든, 즉 가격발견이 완료된 상태이며, 새로운 정보가 흘러들어올 경우 상방이든 하방이든 움직임이 예상되는 지점이라는 설명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적절한 스탑을 통해 제한된 손실으로 수익기회를 얻는 것이다.

기술적 분석이 점쟁이들의과 다를바 없다는(voodoo) 말은 전체적으로 크게 틀리지 않았다. 그렇지만 모든 기술적 분석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어떤 기술적 분석 방법의 경우에는 그게 왜 통할 수 있는가에 대한 근거를 댈 수도 있는 경우가 있다.

다만… 효율적 시장 가설이 말하는 것처럼, 이런 가격만으로 확인 가능한 비효율성이 널리 알려지게 될 경우 이로 인한 수익기회는 금방 사라질 것으로 생각된다. Timmermann의 Elusive Return Predictability (2009) 논문에서도 다룬 것처럼 주가의 예측은 어려운 일이며 항상 가능하지도 않다.

카테고리: All posts | 태그: , | 댓글 남기기